본문 바로가기

'빚투' 끝나니 '성범죄'…이근 대위 얼굴에 종이 붙인 롯데리아

중앙일보 2020.10.13 13:05
'빚투'에 이어 성범죄 논란이 불거진 이근 대위의 홍보물 속 얼굴 부분을 A4용지로 가린 어느 롯데리아 매장.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빚투'에 이어 성범죄 논란이 불거진 이근 대위의 홍보물 속 얼굴 부분을 A4용지로 가린 어느 롯데리아 매장.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롯데리아가 '가짜사나이' 이근 대위와 관련한 게시물을 재빠르게 숨기거나 삭제하고 있다. 채무에 이어 성범죄 의혹 등 자사 광고 모델인 이 대위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자 브랜드 이미지를 고려한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롯데리아 측은 13일 중앙일보에 "사회적 파장이 있는 사안으로 보고 내부 논의 끝에 이 대위 관련 동영상 등을 내리기로 결정했다"면서 "현재 이 대위 측에 입장과 경위 등을 알려달라고 요청해둔 상황이며 계약 파기는 아직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이근 논란에 롯데리아 대처', '이근 빠르게 손절한 롯데리아' 등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이 대위는 롯데리아 신제품 '밀리터리버거' 광고 모델로 활동해왔다. 
 
신제품 '밀리터리버거' 광고에 출연한 이근 대위의 유튜브 콘텐트 비공개 처리한 롯데리아. 유튜브 캡처

신제품 '밀리터리버거' 광고에 출연한 이근 대위의 유튜브 콘텐트 비공개 처리한 롯데리아. 유튜브 캡처

이들 게시물에 따르면 롯데리아는 이 대위가 출연한 밀리터리버거 유튜브 콘텐트를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대위를 내세워 제작한 소셜미디어 홍보물도 공식 계정에서 지우거나 변경했다. 
 
한 네티즌은 롯데리아 매장에 붙은 포스터 속 이 대위 얼굴이 A4용지로 가려져 있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A4용지에는 "밀리터리 버거 포장용기 부족으로 인해 매장 이용만 가능하다. 양해부탁드린다"는 문구가 적혀있다. 
 
지난 5일 이근 대위 관련 롯데리아 페이스북 커버. 롯데리아 페이스북 캡처

지난 5일 이근 대위 관련 롯데리아 페이스북 커버. 롯데리아 페이스북 캡처

롯데리아는 앞서 이 대위가 '빚투'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에도 발빠르게 대응해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다. 
 
롯데리아는 이 대위가 지난 5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후배이자 채권자와 채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히자마자 페이스북 커버를 이 대위 사진으로 바꿨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상황 끝난 것 같으니 메인에 사진을 바로 올렸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튜버 김용호씨는 지난 11일 UN 근무 경력 허위를 주장한 데 이어 다음날인 12일 성범죄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이근의 죄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이라면서 법원 사이트에서 조회한 사건 기록을 캡처해 올렸다. 
 
이에 대해 이 대위는 13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UN을 포함한 내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제기되는 모든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성범죄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선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 받은 적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하며 끔찍하다"는 심경을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