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창가 띄우며 "반일" 앞장서더니…'獨 소녀상 철거 위기' 뒷짐

중앙일보 2020.10.13 13:02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연합뉴스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압박으로 독일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이 철거 위기에 놓인 가운데, 외교부가 정부차원의 대응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문화일보가 13일 보도했다. 
 

외교부 "정부 전면에 안 나선다" 재확인

국내 정치에 '친일(親日)대 반일(反日)' 프레임을 만들어 국민 감정을 자극했던 정부가, 정작 일본보다 더 외교력을 발휘해야 할 사안엔 뒷짐을 진 것이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통제로 외교마찰을 빚을 당시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은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한 '죽창가'를 페이스북에 게시해 반일감정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외교부 관계자는 독일 소녀상 철거 위기와 관련해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고, 일본 스스로 밝힌 바 있는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는 기존 입장과 비교해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달 말 관할 미테 구(區)의 허가를 얻어 거리에 설치됐다. 설치 직후인 지난 1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 등이 직접 나서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철거를 압박했다. 
 
이같은 움직임에 미테 구는 지난 7일 전격적으로 철거 명령을 내렸다. 제막식을 한 지 9일 만으로 미테구청은 14일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일본이 외교 총공세를 나선것과 달리 외교부는 한국 정부가 일본처럼 나서면 '한·일 갈등 사안'으로 치부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해야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전면에 나서지 않는다뿐이지 손을 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독일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현지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베를린 행정법원에 철거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