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인터내셔널, 베트남 전기차 시장에 부품 공급한다

중앙일보 2020.10.13 11:11
포스코인터내셔널 CI

포스코인터내셔널 CI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3일 중견 자동차 부품업체인 이래AMS와 함께 베트남 완성차 업체인 빈패스트에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빈패스트는 베트남 최초의 완성차 업체로 ‘베트남의 삼성’이라 불리는 빈 그룹 산하 기업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하프 샤프트(Half shaft)’는 순수 전기차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부품이다. 모터의 구동력을 바퀴에 전달한다.  
 
제품은 세부 조정과 테스트를 거쳐 내년 중 공급하며 공급 물량은 빈패스트가 생산하는 전기차 약 1만대에 들어가는 분량이다. 종합상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빈패스트에 자동차 부품을 공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수주로 베트남 현지화와 투자 등 사업 확대로 이어질 기반이 마련됐다는 게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설명이다.  
 
2011년부터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력해 온 이래AMS는 현재 북미 시장의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완성차 구동 부품을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통해 공급한다. 미국의 전기차 스타트업에서도 부품을 수주하는 등 협업 관계를 확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중견 자동차 부품사 이래AMS와 함께 베트남 완성차 업체 빈패스트에 공급하는 하프샤프트 부품.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중견 자동차 부품사 이래AMS와 함께 베트남 완성차 업체 빈패스트에 공급하는 하프샤프트 부품.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룹사와 함께 유럽 친환경차 시장도 공략하고 있다. 포스코SPS가 생산하는 자동차용 모터 부품을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통해 유럽 부품사에 공급한다. 이 제품에는 포스코가  생산하는 저철손 무방향성 전기강판(하이퍼 NO)를 소재로 쓴다. 모터 부품으로 사용해도 열이 발생하지 않고 균일한 자기(磁氣) 특성을 보여 전기차 부품으로 쓰이는 강판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친환경차그룹을 신설하는 등 성장 가능성이 큰 전기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중견·강소기업과 협력해 친환경차 부품 공급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