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김종인 "유일호 철회 내 판단, 누가 말할 상황 아니다"

중앙일보 2020.10.13 10:53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의 내정을 철회하고, 김상훈 의원을 재보궐 선거 경선준비위원장으로 하는 것은 내 최종 판단이었다”며 “당내 갈등이나 어떤 문제로 판단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경선준비위원장 인선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내가 최종적인 판단을 해서 변경한 것”이라며 “당 사람들이 이것(인선에)에 대해 나에게 이래라저래라 하며 어떤 불만을 (표출)하는 상황은 아니었다”고 했다.
 
전날 국민의힘은 재보궐 경선준비위 발족을 앞두고 돌연 유 전 부총리의 내정을 철회하면서 3선의 김상훈(대구 서)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당 안팎에선 “경선준비위 구성을 계기로 당내 이해관계 충돌이 표면화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 위원장이 전날 사전회의에서 “이대로는 대선에서 진다”고 격노했다는 소식과 맞물려 당내 갈등설은 증폭했다.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경선준비위를 둘러싼 당내 논란에 대해 “잡음이 아니라 위원회 역할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고 했고, 유 전 부총리 내정 철회에 대해선 “김 위원장에게 직접 물어봐 달라”고 했다. 다음은 김 위원장 일문일답.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오종택 기자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오종택 기자

 
유 전 부총리가 돌연 내정 철회되면서 여러 말이 나온다.
“당내 문제나 갈등으로 판단하지 말아달라. 내가 판단을 해서, (경선준비위원장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최종적인 판단을 해서 변경을 한 것이다. 당 사람들 여럿이 이래라저래라 나에게 말하거나, 나에게 어떤 불만을 (표출)하는 상황은 아니었다”
 
내정 철회 이유는 뭔가
“여러 판단을 해서 결정을 했다.”
 
경선준비위 역할은.
“오해가 있는데, 경선준비위원회가 서울ㆍ부산 시장 선거를 손에 쥐고 좌지우지하는 위원회가 아니다. 후보 선출 방법 등을 논의해서 만들어 내는 위원회다. 이점을 정확히 해야 한다. 향후 (재보궐) 선거에 있어서 어떻게 보면 매우 중요한 부분이 결국 내부 룰을 객관적으로 만드는 것이고, 당에 놓인 과제다. 그걸 경선준비위가 하는 것이다.”
 
김상훈 의원이 경선준비위원장을 맡았다.
“내가 최종 판단을 했다. 서울, 부산 선거의 경선 룰을 만들어야 하는 자리인데, 김 의원의 경우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객관적으로 (룰을) 만들 수 있는 인사라고 최종 판단했다. 내가 직접 김 의원에게 전화해서 요청했다”
 
전날 회의에서 쓴소리했다고 하는데
“위원장으로서 늘 할 수 있는 이야기다. 총선 이후 당이 긴장감을 가지고 잘 해왔다. 그런데 중요한 순간 당이 느슨해지면 희망이 없어진다. 대선을 앞두고 계속 긴장감을 잃지 말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런 것들을 놓치게 될 경우 대선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당부를 한 것이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