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온노출로 중단' 독감 예방접종, 만 13~18세부터 재개

중앙일보 2020.10.13 10:39
백신 접종. 중앙포토

백신 접종. 중앙포토

만 13∼18세 이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독감 무료예방접종 사업이 재개된다. 
 
13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유통 중 '상온 노출' 사고로 접종이 중단됐던 2020∼2021절기 겨울철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이 이날부터 전국 보건소와 2만1000여곳의 접종 지정 의료기관에서 다시 시작된다. 
 
질병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접종자를 분산시키고자 접종사업 기간을 연령별로 세분화했다. 이날부터는 만 13∼18세 중·고등학생이 무료로 독감백신을 접종받는다. 오는 19일부터는 만 70세 이상, 26일부터는 만 62∼69세 어르신이 접종 대상이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 대상 무료접종은 지난달 25일부터 진행됐다. 
 
예방 접종을 위해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는 스스로 마스크를 벗기 어려운 2세 이하 영유아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접종 대상자와 보호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위생에 신경 써야 한다. 또 의료기관 방문 전에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반드시 이를 해당 기관에 알려야 한다. 
 
당초 만 13∼18세와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접종 사업은 지난달 22일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백신 일부가 유통 중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돼 접종 시작 하루 전 전면 중단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