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바람 강해 체감온도 '뚝'

중앙일보 2020.10.13 06:09
아침 기온이 10도 선을 맴도는 쌀쌀한 날씨를 보인 지난 12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두툼한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아침 기온이 10도 선을 맴도는 쌀쌀한 날씨를 보인 지난 12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두툼한 옷차림의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13일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쌀쌀한 가운데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지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9.5도, 인천 11.9도, 춘천 10도, 대전 9.6도, 광주 13.1도, 대구 14.3도, 부산 15.9도, 제주 17.3도 등이다.
 
아침까지 강원 내륙과 충북 북부, 경기 내륙, 경상 내륙에는 짙은 안개가 낄 수 있다.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낮 동안 가끔 구름이 많겠다.
 
강원 중북부 지역은 곳에 따라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낮 최고기온은 17∼23도로 예보됐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안에는 바람이 초속 7∼13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2.5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당분간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대기가 건조할 것으로 전망돼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