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S 또 대기록…'새비지러브' 출시되자 빌보드 1·2위 동시 석권

중앙일보 2020.10.13 05:34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피처링에 참여한 '새비지 러브'(Savage Love) 리믹스 버전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에 올랐다. '다이너마이트'에 이어 두 번째 핫 100 1위 곡을 탄생시키며 또 한 번의 진기록을 쓴 것이다. 
 
빌보드는 12일(현지시간) 예고 기사를 통해 조시 685와 제이슨 데룰로, 방탄소년단의 새비지 러브 리믹스가 이번 주 핫 100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핫 100은 매주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집계하는 차트로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순위를 낸다. 
 
새비지 러브의 경우 지난주 핫 100 차트에서 8위를 기록했지만 이번 주 BTS 리믹스 버전(보컬 및 인스트루멘털)이 출시되자 1위로 뛰어올랐다. 통상 리믹스 버전은 단일 곡으로 집계하지만 이번 순위는 BTS 리믹스 버전의 기여도가 커 방탄소년단도 핫 100 1위에 함께 이름을 올리게 됐다는 게 빌보드의 설명이다. 
 
빌보드는 "음원 판매량은 대부분 BTS 리믹스 버전에 힘입었고 전체 스트리밍량은 BTS가 참여한 버전과 참여하지 않은 버전이 비슷하게 나뉘었다"며 "집계 기간 이 곡의 소비량은 BTS 참여 버전 쪽에 기울어 있기 때문에 BTS도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새비지 러브는 뉴질랜드 출신 프로듀서 조시 685가 만든 '랙스드'(Laxed)에 데룰로가 보컬을 더한 곡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일 발매된 리믹스 버전에서 후렴구와 랩 파트 등을 맡았다. 영어 가사는 물론 "사랑이란 어쩌면 순간의 감정의 나열 / 조건이 다들 붙지 난 뭘 사랑하는가" 등 한국어 가사까지 소화했다. 
 
새비지 러브는 이번 핫 100 집계 기간(2∼8일) 미국에서 1600만회 스트리밍됐고 7만6000건 다운로드 판매됐다. 다운로드의 경우 전주보다 무려 814% 증가했다. 또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7060만명의 라디오 청취자에게 노출됐다. 
 
이번 주 핫 100 차트에서는 새비지 러브 리믹스에 이어 다이너마이트가 2위를 차지하며 방탄소년단 곡이 나란히 1·2위에 오르는 진풍경도 빚어졌다. 빌보드에 따르면 핫 100 1·2위를 동시에 차지한 그룹은 2009년 6∼7월 블랙 아이드 피스의 '붐 붐 파우'(Boom Boom Pow), '아이 가타 필링'(I Gotta Feeling) 이후 처음이다. 이런 기록을 갖고 있는 듀오 또는 그룹은 이 밖에도 아웃캐스트, 비지스, 비틀스뿐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