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근 대위 성폭력 의혹 터지자 선 그은 무사트 "8월 자진퇴사"

중앙일보 2020.10.13 01:58
'이근대위 ROKSEAL' 유튜브 영상의 한 장면 [유튜브 캡처]

'이근대위 ROKSEAL' 유튜브 영상의 한 장면 [유튜브 캡처]

최근 성폭행 의혹 등으로 논란을 빚은 이근(37)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에 대해 민간 군사전략컨설팅회사인 ‘무사트(MUSAT)’측은 “8월 1일부로 자진 퇴사했다”고 선을 그었다.
 
무사트 측은 12일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이근씨와 관련해 무사트로 많은 문의가 오고 있다”며 “이근씨는 ‘가짜사나이 1기’를 마친 직후 개인적으로 활동하길 원한다며 2020년 8월 1일부로 무사트에서 자진 퇴사했다. 그 후로 무사트는 이근씨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위는 무사트에서 전무 이사로 활동한 바 있다.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이 대위는 버지니아 군사 대학을 거쳐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 대위로 전역했다. 그는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에서 "인성에 문제 있어?" 발언 등으로 인기를 얻으며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최근 이 대위는 200만원 빚 정산 논란과 UN 근무 경력이 허위라는 의혹 등으로 잇단 구설에 올랐다. 유튜버 김용호씨는 이날 이 대위의 성폭력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김씨는 법원 사이트에서 사건 기록을 캡처한 사진을 첨부하며 “이근의 죄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이다. 상고 기각 결정이 났으니 이미 이근은 전과자”라고 주장해 또 다른 의혹이 증폭됐다.
 
한편 이번에 이 대위 관련 공지글을 올린 무사트는 글로벌 보안 전문 회사로, 군부대 및 정부기관, 기업, 개인에게 맞춤형 전략, 전술 , 장비 자문 및 교육훈련을 제공하고 있다. 무사트는 UDT 특수훈련을 담은 유튜브 예능 콘텐츠 '가짜사나이' 제작에 참여했다. 하지만 지난 1일 시즌 2를 시작한 가짜사나이는 출연진에 대한 모욕적인 상황 연출로 가학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무사트 측은 이날 “적지 않은 시청자분들께서 가짜사나이를 보시기에 불편하신 장면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며 “그에 대해 1기, 2기 교육을 기획하고 진행했던 총 책임자로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방송을 목표로 제작한 콘텐츠이기에 시청자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불찰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보안 및 전술 컨설팅 회사 무사트(MUSAT)가 유튜브 채널에 올린 공지글 전문. [유튜브 캡처]

보안 및 전술 컨설팅 회사 무사트(MUSAT)가 유튜브 채널에 올린 공지글 전문. [유튜브 캡처]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