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추미애 향해 "얼굴 참 두껍다…사과하면 될 일을"

중앙일보 2020.10.13 01:43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논란 관련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기억이 안난다'고 답한 것에 대해 "얼굴 참 두껍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검찰의 수사로 보좌관에게 번호를 보낸 것이 드러나자 이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오리발이다. 오래전 일이라 긴가민가 하다면 앞선 27차례 답변에서 '지시한 적 없다'고 말하는 게 아니라 '기억 안 난다'고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추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앞서 추 장관이 보좌관과 연락할 시간이 없었다고 했지만 드러난 카카오톡 내용은 연락을 주고받았기 때문에 그 발언의 진실성에 대해 사과 요청을 드리는 것"이라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기억이 안 난다"고 답변했다.
 
김 교수는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지원장교 전화번호를 보내고 곧이어 보좌관이 그 번호로 연락하고 조치 결과를 추 장관에게 보고했다면 지시를 이행한 게 아닌가"라며 "아들 특혜휴가가 무혐의로 결론 났으니 이제 추 장관도 거짓말한 건 쿨하게 사과하고 당직 사병을 거짓말쟁이로 비난한 데 사과해도 되지 않나. 참 고집 센 추 장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번엔 보좌관과 지원장교가 6월 14일 이미 연락을 주고받은 사이여서 6월 21일 번호 보낸 게 지시가 아니라고 우기더니, 이번엔 보낸 번호가 지원장교'님'으로 되어있으니 지시가 아니란다"며 " 14일에도 추 장관이 지시해서 보좌관이 지원장교와 연락했고, 다시 21일에도 추 장관이 번호보내서 지시해서 보좌관이 연락한 거다. 전화하라고 보낸 번호가 '님'으로 되어 있어도 당연히 보좌관은 지시에 따라 이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이 설명한 바에 따르더라도 21일 아들이 휴가 연장 위해서 14일 지원장교와 통화했던 보좌관에게 부탁 좀 해달라고 추 장관에게 급하게 요청해서 보좌관더러 통화해보라고 지시했다는 것 아닌가"라며 "지시가 아니려면 아들과 보좌관 둘이 소통해서 엄마 거치지 않고 보좌관이랑 장교랑 통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여서 그 바쁜 와중에 아들이 굳이 엄마에게 보좌관한테 부탁해달라고 요청하고, 그 바쁜 당대표가 보좌관에게 장교번호 찍어서 문자 보내고, 곧바로 보좌관이 통화한 후 추 장관에게 사후조치 보고하고 있는데, 이게 어찌 지시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감에서 장관의 증언이 거짓이면 위증죄로 처벌받게 된다. 깨끗이 사과하면 될 일을 끝까지 매를 번다"고 덧붙였다.
 
사진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사진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