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리미어리그 18팀으로…개편안, 기대·우려 교차

중앙일보 2020.10.13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리버풀 등의 주도로 시스템 개편을 시도한다.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리버풀 등의 주도로 시스템 개편을 시도한다.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시스템 개편 논의를 물밑에서 시작했다. 상위권 빅클럽에는 더 많은 돈과 권력을 주고, 하위권 클럽에는 지원을 확대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리버풀·맨유, 보고서 작성

영국 주요 일간지는 12일 “리버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EPL 운영 방식을 바꾸기 위해 ‘프로젝트 빅 픽쳐’로 명명한 개혁안을 보고서로 만들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보고서에는 ▶구단 수를 20팀에서 18팀으로 축소 ▶카라바오컵(리그컵)과 커뮤니티 실드(리그 우승팀과 축구협회(FA)컵 챔피언 간 대결) 폐지 ▶EPL 연 수익의 25%를 잉글랜드풋볼리그(EFL, 2~4부 리그) 제공 등의 내용이 담겼다.
 
개혁 착수의 표면적 이유는 리그의 권위와 상품성을 더 끌어올리는 거다. 유럽 클럽대항전에 나서는 상위권 클럽의 경쟁력을 보호하고, 동시에 하부리그 팀들의 재정까지 튼튼히 하는, ‘윈-윈’ 전략이라는 게 논의를 주도하는 리버풀 입장이다. 릭 패리 EFL 회장은 “리버풀과 맨유가 리딩 클럽다운 리더십과 책임감을 보여줬다. EPL뿐 아니라 풋볼리그 산하 72개 팀 모두를 만족하게 하는 아이디어”라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우려의 시선도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EPL의 의사결정권을 리그의 모든 클럽이 아니라 리그 내 최장수 9개 클럽(리버풀, 맨유, 맨체스터 시티, 토트넘, 아스널, 사우샘프턴, 에버턴. 웨스트햄)에게만 부여한다. 특히 핵심 사안은 그중 6개 팀 이상의 동의를 얻어 결정한다. 1위 팀과 최하위 팀의 분배금 및 중계권 수입 격차를 4배 이상 허용(기존은 1.8배 이하)하는 규정도 있다. 영국 일간지 타임스는 “하부리그 분배금 확대를 미끼 삼아 부자구단, 이른바 ‘빅6’가 사실상 리그 운영을 독점하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EPL 사무국도 성명을 내고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일부의 이익을 대변하는 거로 비칠 수도 있는 이번 보고서가 리그 분위기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