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벨경제학상에 ‘주파수 경매 이론’ 만든 밀그럼·윌슨 스탠퍼드대 교수

중앙일보 2020.10.13 00:02 종합 2면 지면보기
폴 밀그럼(左), 로버트 윌슨(右)

폴 밀그럼(左), 로버트 윌슨(右)

2020년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미국 스탠퍼드대 로버트 윌슨(83) 교수와 폴 밀그럼(72) 교수에게 돌아갔다. 일명 ‘주파수 경매’로 유명한 경제학자들로서 공공재에 대한 경매 이론을 발전시켰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수상자를 발표하면서 “경매는 모든 곳에서 행해지며 우리 일상생활에 영향을 준다”며 “수상자들은 경매 이론을 발전시켰고 새로운 경매 형태를 고안해 냈으며, 그 결과 매수자와 매도자, 전 세계의 납세자에게 혜택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사제지간…공공재 경매 새 틀 제시

‘주파수 경매’라는 명칭은 1994년 미국에서 주파수 사업권을 경매에 부치는 과정에서 나왔다. 주파수와 같은 공공재를 경매할 경우 기존의 시장원리가 통하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했다. 밀그럼 교수는 주파수 사업권 희망 업체를 제한하되, 여럿이 경쟁할 경우 가장 높은 값을 부르는 측에 주는 방식을 고안했다. 사용권에 대한 대가를 비싼 값에 판매하고, 그 이득은 정부가 납세자에게 돌아가도록 한다는 게 핵심이다. 윌슨 교수는 밀그럼 교수의 박사 논문 지도교수였으며 이론적 토대를 제공했다. 경매에서 합리적 응찰자들이 왜 추정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하는지를 실증했다.
 
정대영 포스텍 인문사회학부 교수는 “마켓 디자인과 관련해 이론적으로 새로운 틀을 제시한 동시에 이를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방식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마켓 디자인이란 경제학 원리가 작동하지 않는 분야에서 시장 원리를 설계해 내는 것을 일컫는다.
 
이 경매 제도는 10만 건 이상의 후속 연구에서 인용됐다. 영국·캐나다·호주·독일이 도입했고, 한국도 2011년 시작했다. 주파수뿐 아니라 천연가스 채굴권, 전기 사업 등 전 세계에서 수천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공공재 경매 사업에 활용됐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