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라임·옵티머스 사태, 권력형 비리 게이트”

중앙일보 2020.10.13 00:02 종합 4면 지면보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12일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12일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은 12일 여권 인사 연루 의혹이 불거진 라임·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권력형 비리 게이트’로 부르며 특별검사 도입 등을 주장했다.
 

주호영 “특별수사단·특검 맡겨야”
이낙연 “의혹 부풀리기 단호 대응”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라임과 옵티머스라고 하는 금융사고는 현재 우리나라 금융 질서를 교란 상태에 빠트리고,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여권 인사가 투자자 호주머니를 털기 위해 권력을 동원해 치밀하게 팀플레이를 펼쳤는지 참 우리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선 “검찰이 수사를 미적미적하며 고의로 지연하는 행태를 보인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 지휘권을 제대로 발동해 (의혹을) 명확하게 밝히라고 명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지금의 수사팀에 그대로 맡겨선 수사가 제대로 안 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수사팀을 교체하고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나 특별검사에게 수사를 맡겨야만 조기에 사건 전모가 드러나고 국민이 승복할 것”이라고 했다. “이미 수개월 (동안) 사건을 뭉개왔을 뿐만 아니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하려고 했다던 진술을 조서에서마저 누락했다. 공개된 법정에서 이야기가 나오니까 세상에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다른 회의에선 강 전 수석 외에 “이낙연 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 기동민 의원의 이름이 언급되고 있다”고 했다.
 
반면에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는 “검찰은 그 대상이 누구든 엄정하고 철저히 수사해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말고 진실을 밝혀 주길 바란다”면서도 “근거 없는 거짓 주장이나 의혹 부풀리기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