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김종철, 민주당과 선 긋기…"보궐선거 후보 내지말라"

중앙일보 2020.10.12 23:06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지도부 이취임식에서 김종철 신임 대표를 안아주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지도부 이취임식에서 김종철 신임 대표를 안아주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철 정의당 신임 당 대표가 12일 복수의 라디오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내년 보궐 선거에서 서울과 부산 등지에 후보를 내지 말라"고 촉구했다.  

 
심상정 전 대표에 이어 정의당을 이끌게 된 김 대표는 "부산과 서울에서는 민주당의 귀책사유로 인해 치러지는 선거"라며 "그렇기 때문에 자신들의 당헌·당규에 의해 후보를 내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당을 포함한 다른 진보정당과 시민사회에 기회를 주는 것이  바람직한데, 후보를 낼 것처럼 움직인다"고 비판하며 "그럴 경우 정의당은 다른 진보정당과 시민사회를 묶어 강력한 선거 연합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득 불평등보다 자산 불평등이 더 심각한 시대가 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자산 차이를 보완하는 기본 자산제를 도입한다거나, 전반적 증세를 통해서 과감하게 재분배하지 않는다면 사회가 유지 안 될 것"이라며 당 대표 선거 때 내놓았던 의견에 대해 설명을 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당처럼 아주 진보적이지 않은 의제를 중심으로 발언한다거나 차별화가 덜 된 것만 해선 의미가 없다"며 "급진적인 의제, 선명한 의제도 충분히 대중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확실한 선 긋기에 나선 김 대표는 "경제위기와 불평등에 맞서 국민의 삶을 지켜야 할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삶보다는 점점 '작은 정부'라는 도그마의 포로가 돼가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된다"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비판했다.  
 
아울러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노동 개혁에 대해서도  "노동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조치를 충분히 하면서 그다음에 노동개혁을 이야기해야지, 기업 측의 입장을 먼저 반영해서 '해고를 쉽게 해주게 해달라'는 식으로 접근하면 동의가 될 수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