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부정선거' 의혹 정정순 캠프 관계자 4명 기소

중앙일보 2020.10.12 21:53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연합뉴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의원의 측근들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청주지검은 12일 정 의원의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시의원, 후원회장, 회계책임자 등 4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정 의원의 주변인을 기소하면서 소환 조사에 불응하는 정 의원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4·15 총선 과정에서 정 의원 캠프에 관여하면서 금품 공여 또는 수수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정 의원의 선거캠프 회계책임자였던 A씨는 정 의원이 선거를 치르면서 다수의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며 지난 6월 그를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정 의원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해왔지만 정 의원은 공소시효(10월 15일)를 앞둔 현재 검찰에 출두하지 않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