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초 1~2학년, 오는 19일부터 매일 또는 주 4회 등교한다

중앙일보 2020.10.12 21:37
인천시 남동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경기지역 초등학교 1~2학년의 등교 수업이 오는 19일부터 매일 또는 주 4회로 확대된다.
경기도교육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초등 학사운영 방안 안내'를 각 학교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에 따라 각 초등학교는 오는 19일부터 밀집도 3분의 2를 기준으로 학생들을 등교시켜야 한다. 전교생 300명 내외인 소규모 학교나 농·산·어촌 학교는 교사와 학부모 등 교육 공동체 의견 수렴을 바탕으로 전체 등교도 가능해진다.   
 

초등학교 저학년, 매일 등교 또는 주 4회 등교 

특히 경기도교육청은 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의 등교 수업을 확대할 것을 주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등교 수업이 축소되면서 저학년의 학교생활 적응 문제와 기초학력 저하 등의 우려가 높아진 데 따른 결정이다.
 
경기도교육청은 등교 예시 방안으로 1·2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3·4학년과 5·6학년은 주 2∼3회씩 번갈아 등교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1·2학년은 주 4회 등교하고 3·4학년과 5·6학년은 주 3회씩 등교하는 '1·2학년 우선 등교 확대안'도 함께 제안해, 각 학교가 선택하도록 했다. 주 2∼3회 등교하는 학년의 경우, 수업·학습의 연속성 등 효과적인 교육 제공을 위해 격일 등교보다는 연속 등교할 것을 권장했다. 각 학교는 교직원 협의, 학부모 의견 수렴 등을 거쳐 등교 방식을 정할 수 있다.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중·고교도 학교 자율로 등교 결정

도내 각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교직원과 학부모, 학생 등의 의견을 수렴해 기준 범위 내에서 학교 자율로 등교 방안을 결정한다. 단, 초등학교처럼 특정 학년이 고정적으로 매일 등교하는 방식은 반대 여론을 반영해 지양하도록 했다. 학생 수가 많은 과대 학교나 과밀학급은 학교 밀집도 3분의 2 이내 유지 수준으로 등교를 유지해야 한다. 전교생이 300명 이내인 소규모 학교나 농·산·어촌 학교는 초등학교처럼 교육 공동체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전체 등교가 가능하다.
 
경기도교육청이 지난 5∼8일 도내 초중고교 학부모 6만7451명을 대상으로 벌인 등교 방안 설문조사 결과 학부모 71%가 등교 확대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고교 고정학년 등교는 중학교 91.9%, 고등학교 70%가 반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교육청은 등·하교 및 급식을 분산 운영하거나, 학년별 수업 시간표를 분리해 학생 간 동선 중복을 최소화하는 등 학교 내 방역을 강화하도록 했다.
최모란·채혜선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