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리바게뜨 '감자빵'도 표절 논란...얼마나 비슷한가 보니

중앙일보 2020.10.12 21:03
파리바게뜨 홈페이지 감자빵. [파리바게뜨 홈페이지 캡처]

파리바게뜨 홈페이지 감자빵. [파리바게뜨 홈페이지 캡처]

SPC그룹이 운영하는 제과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가 감자 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내놓은 감자빵에 한 소상공인이 개발한 제품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파리바게뜨 측은 표절은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제품 생산을 중단하기로 했다.
 
1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수요 감소에 시달리는 감자 농가와 상생한다는 의미에서 이달 초 '강원도 감자빵'을 한정 수량 출시했다. 그러나 이날 이모씨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파리바게뜨 감자빵에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씨는 "속상한 일이 생겼다"며 "수 십건의 제보가 줄을 지어 온다. 아버님이 개발하신 수년의 세월, 그것을 지속 가능하게 만들기 위한 수 개월, 파리바게뜨가 만든 감자빵은 외관으로 보나, 캐릭터 모양으로 보나 저희감자빵과 너무나 흡사하다"고 했다.
 
그는 파리바게뜨 측에 "사회적 역할을 하신다면 판매를 멈춰주시고, 소상공인과 상생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게시물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등이 공유하며 일파만파 퍼졌다.
한 소상공인이 파리바게뜨 감자빵에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페이스북 캡처]

한 소상공인이 파리바게뜨 감자빵에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씨가 올린 사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가 만든 감자빵은 이씨의 부친이 개발했다는 감자빵과 흡사하다. 감자를 이용한 캐릭터도 파리바게뜨가 만든 것과 이씨의 것이 유사하다. 이씨는 강원도 춘천 신북읍에서 감자를 주제로 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이에 SPC 관계자는 언론에 "감자빵의 레시피가 널리 알려져 있어 표절은 아니지만, 해당 업체의 항의가 있었고 상생을 위해 좋은 뜻에서 기획한 제품인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