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억 빚 물려받지 않겠다”…박원순 유족, 상속포기 신청

중앙일보 2020.10.12 20:28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들이 법원에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월 숨진 박 전 시장은 수억원의 빚이 있던 것으로 집계된 바 있다.
 
12일 서울가정법원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자녀들은 지난 6일 상속 포기를 신청했다. 이튿날에는 박 전 시장의 부인이 한정승인을 신청했다.  
 
상속 포기는 상속을 포기해 재산과 빚을 모두 물려받지 않겠다는 의사표시다. 한정승인은 물려받은 재산의 범위 내에서만 빚을 갚겠다는 것을 뜻한다.
 
박 전 시장의 빚은 배우자 몫까지 합해 8억4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이 신고한 재산액은 -6억 9091원이다. 그의 재산은 고향 창녕의 7500만원 상당의 토지와 3700만원의 예금에 불과했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선 빚을 후순위 상속인에게 넘기지 않으려는 조치로, 박 전 시장 유족들이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을 모두 신청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한편 민법상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은 상속개시를 안 날로부터 3개월 이내에 해야 한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