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건소 괜찮다했다" 논란 더 키운 국가비 '자가격리 중 파티'

중앙일보 2020.10.12 19:56
요리연구가이자 유튜버 국가비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그는 11일 " 많은 분들께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 잘못된 예를 보여 드릴 수 있다는 판단에 즉시 내렸다"고 밝혔다. [국가비 유튜브 채널 캡처]

요리연구가이자 유튜버 국가비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그는 11일 " 많은 분들께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 잘못된 예를 보여 드릴 수 있다는 판단에 즉시 내렸다"고 밝혔다. [국가비 유튜브 채널 캡처]

해외에서 귀국한 뒤 자가격리 중 지인과 ‘생일파티’를 하고 영상으로 올린 유튜버 국가비씨에 대해 보건당국이 수사를 의뢰했다.
 
12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는 국가비씨의 자가격리 위반 여부에 대해 마포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보건소 관계자는 “국가비씨의 영상에 따르면 자택을 이탈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감염병예방법 위반이 맞는지 애매한 부분이 있어서 경찰에 판단을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씨를 둘러싼 논란은 지난 10일 그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국가비GabieKook’에 생일 파티 영상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그는 최근 병 치료를 위해 입국했으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주 동안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인 상황이다.
 
그러나 영상 속에서 그는 지인을 집 현관 앞으로 불러 생일을 기념했다. 국씨는 현관에서 가족 및 친구들과 대화를 나눴고, 친구들은 현관 밖에서 케이크를 전달해줬다. 국씨가 마스크를 벗고 촛불을 끄는 모습, 선물받은 립스틱을 발라보는 장면도 영상에 담겼다.
 
이같은 그의 행동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수칙 위반 논란을 촉발했다. 이에 국씨는 이튿날“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고 심려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보건소의 안내에 따른 행동이었다’고 해명했다. ▶물품 전달 등을 위해 갈 때는 현재 가이드라인은 2m 밖에서 마스크를 쓴 채 접촉 없이 짧은 안부 정도는 나눌 수 있고 ▶입국 시 검사를 받아 음성으로 나오고 증상이 없기 때문에 해당 영상이 방역수칙 위반은 아니라는 내용을 보건소로부터 전달받았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이 해명은 책임을 돌린다는 또 다른 비판을 낳았다. 결국 국씨는 2차 사과문을 올려 “자가격리 기간 중 발생한 저의 부주의뿐만 아니라 불충분한 사과와 제 입장만을 고려한 설명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과 불쾌감을 드렸다. 자가격리가 끝난 후 치료를 받는 동안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13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국가비씨는 4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영국 남자’ 조쉬의 아내이기도 하다. 최근 자궁 내막증 진단을 받았다고 유튜브를 통해 밝힌 그는 치료를 위해 귀국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