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정부 재활전문 병원 8명 추가돼 총 57명 확진…원인 미궁

중앙일보 2020.10.12 19:07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의정부 소재 재활전문 병원인 마스터플러스 병원 모습. 뉴스1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의정부 소재 재활전문 병원인 마스터플러스 병원 모습. 뉴스1

 
경기 의정부시는 12일 호원2동 재활전문 병원인 마스터플러스 병원에서 8명(의정부 225∼232번)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는 입원 환자 5명, 보호자·간병인·간호사 각 1명 등이다. 5층 병동 격리자인 이들은 1∼2차 검사 때 음성 판정된 61명을 대상으로 한 3차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로써 이 병원 누적 확진자는 총 57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지난 6일 이 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환자, 보호자, 간병인, 의료진, 직원 등 565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했다.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5층 병동에 이어 3∼4층 병동으로 코호트(동일 집단) 격리를 확대한 뒤 지난 9일 음성 판정된 환자 등을 대상으로 2차 검사를 진행했다.

 
보건당국은 재활 병원 특성상 공간이 한정된 데다 환자가 이동할 때 보호자나 간병인의 도움이 필요한 만큼 접촉이 많아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코로나19가 잠복할 수 있다고 판단, 코호트 격리를 유지한 채 검사를 이어갔다. 보건당국은 이날 3차 진단 검사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나온 만큼 코호트 격리를 유지한 채 조만간 4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8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감염 경로는 확인 중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입원 환자 일부가 추석 연휴 때 집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하고 이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5층에 입원한 80대 확진자 A씨로부터 첫 발생 일주일 전이자 추석 연휴 시작 전날인 지난달 29일 증상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지난 5월에 개원한 이 병원은 205병상 규모에 환자 189명이 입원해 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확진자 발생 직후부터 병동에 대해 코호트 격리를 했고, 정부와 경기도 등 관련 전문가 집단 및 역학조사관들로 구성된 TF팀이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안 시장은 “시는 12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됐음에도 불구하고 도서관, 예술의 전당, 종합사회복지관, 경로당 등 공공시설에 대해 17일까지 운영을 중단하고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