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정래 "日 유학 다녀오면 친일파" 진중권 "이정도면 광기"

중앙일보 2020.10.12 17:05
조정래 작가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문학의 거대한 산맥 조정래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조정래 작가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문학의 거대한 산맥 조정래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소설 ‘태백산맥’과 ‘아리랑’을 쓴 조정래(77) 작가가 “일본 유학을 갔다 오면 친일파, 반역자가 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 작가는 1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영훈 이승만 학당 이사장이 소설 ‘태백산맥’에서 조선인 학살 장면 등이 왜곡됐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처럼 밝혔다.
 
조 작가는 “(이 이사장은) 신종 매국노이자 반역자”라며 “내가 쓴 역사적 자료는 객관적인 것이다. 국사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책과 진보적 의식을 가진 사학자들이 쓴 책을 중심으로 한 명확한 자료”라고 강조했다.
 
조 작가는 그러면서 “지금 반민특위는 반드시 민족정기를 위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부활시켜야 한다. 150만에 이르는 친일파를 단죄해야 한다. 그 질서 없이는 미래가 없다”고 주장했다.  
 
조 작가는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친일파가 된다. 민족 반역자가 된다”며 “(이들이) 일본의 죄악에 대해 편들고 왜곡하는 징발하는 새로운 법을 만들고 있다. 내가 여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려 한다. 사회적 책무라고 본다. 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도면 광기”라면서 “시대착오적 민족주의 안에 잠재된 극우적 경향이 주책없이 발현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따님도 일본 고쿠시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아는데, '일본유학 하면 친일파'라니 곧 조정래 선생이 설치하라는 반민특위에 회부돼 민족반역자로 처단 당하겠다"고 조소하기도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