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속 최대 3000명 모였다…종교단체 비밀의 '1박 연수' 충격

중앙일보 2020.10.12 16:55
코롤나19 진료를 하던 한 의료진이 피곤에 지친 듯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코롤나19 진료를 하던 한 의료진이 피곤에 지친 듯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상주시 산중에 위치한 한 종교시설 연수원에서 수백 명이 참석한 1박 2일 종교행사가 비밀리에 열린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방역당국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종교행사가 열린 시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돼 실내 50인 이상 행사가 금지되던 때였다.  
 

경북 상주 화서면 인터콥 열방센터서
방역당국 몰래 대규모 종교행사 열려
상주시 “진상파악 중…수사의뢰 예정”

 12일 상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기독교 선교단체 ‘인터콥(INTERCP)’은 상주시 화서면 열방센터(연수원)에서 신도가 대거 참석한 가운데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1박 2일간 종교행사를 진행했다. 인터콥 측은 이 행사에 참석한 인원이 500명 이하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행사에 최대 3000명이 참석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참석자들은 첫날 오후 대강당과 소강당 등에서 오후 11시까지 선교사 강의를 듣고 다음 날에도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같은 방식으로 선교사 강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연수원 내 숙소에서 20∼30명씩 짝을 이뤄 잠을 자고 주로 도시락으로 식사했다고 한다.
 
 특히 이 자리에서 “선교사가 세계 종말론에 관해 설명하고 빌 게이츠 등 세계 갑부 8명이 코로나19를 퍼뜨려 불필요한 사람을 제거하는 것이라며 음모론을 펼쳤다”는 주장도 나왔다.  
 
 인터콥 측은 대규모 행사를 열기 전 상주시 등 행정기관에 이를 알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상주시 관계자는 “12일 언론 보도로 이 같은 의혹이 나오기 전까지 행사가 열린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종교 담당 부서와 방역당국 관계자를 현장에 투입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행사가 열릴 당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던 때였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황에선 실내 50인 이상·실외 100인 이상 모임이 금지된다. 또 경상북도는 지역 개신교회 3044곳을 비롯한 모든 종교시설에 예배·미사·집회·행사 등을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으로 전환하도록 권고했었다. 인터콥이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무시하고 방역당국 몰래 대규모 행사를 열어 방역체계를 흔들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이유다.
 
 상주시는 인터콥 연수원에서 참가자 명단 등을 확보하고 진상 파악에 나섰다. 상주시 관계자는 “인터콥 측이 행사 중 방역 수칙을 잘 지켰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터콥은 지난 1983년 8월 개척선교에 헌신한 소수 대학생에 의해 설립됐다고 홈페이지에 명시돼 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와 세계한인기독교총연합회(세기총)의 정회원 단체로서 올해 기준 1400여 명의 전문인 선교사가 활동 중이라고 소개돼 있다.
 
상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