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쓰시네" 사과했던 추미애, 이번엔 "장편소설 쓰려 했구나"

중앙일보 2020.10.12 16:5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한 질문에 "소설을 쓰시네"라고 말해 논란을 빚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장편소설'이란 표현을 쓰며 방어전에 나섰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해 추 장관은 "언론이 가세하고, 야당이 증폭해온 9개월의 전말을 생각해 보면 상당히 어처구니없다"며 "소설이 소설로 끝난 게 아니라 '장편소설'을 쓰려고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이 '소설'이란 표현을 또 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또 소설"이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앞서 지난 7월 추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아들 의혹 관련 질문이 나오자 "소설을 쓰시네"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그 뒤 "독백이었는데 스피커가 켜져 있어서 나간 것 같다"고 사과했지만, 같은 날 또 아들 관련 질문에 "너무 야비하지 않냐"고 답변해 비판을 받았다.
 
한편 서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A씨는 이날 추 장관을 허위사실을 통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추 장관이 A씨를 향해 "아들과 다른 중대 소속의 '이웃집 아저씨'"라며 "이웃집 아저씨의 오인과 추측"이라고 비난한 데 따른 것이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A씨의 주장과 진술은 추 장관의 주장과 달리 대부분 사실로 확인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