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 냄새 밖에 안 나네”…현대글로비스, 충전비 20% 깎는 수소공급망 확충

중앙일보 2020.10.12 15:00
현대글로비스는 12일 충남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에서 열린 수소출하센터 착공식에서 하이넷(HyNet), 현대제철, 현대자동차, 한국가스공사, SPG와 ‘수소차용 수소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오른쪽 두번째) 등 참석자들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12일 충남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에서 열린 수소출하센터 착공식에서 하이넷(HyNet), 현대제철, 현대자동차, 한국가스공사, SPG와 ‘수소차용 수소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오른쪽 두번째) 등 참석자들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차그룹이 궁극의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인프라 확충에 나섰다. 통합된 수소 운송 시스템을 만들어 수소 충전 가격을 지금보다 20% 낮춘다는 복안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하이넷∙현대제철∙현대자동차∙한국가스공사∙SPG수소와 ‘수소차용 수소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국내 수소 운송은 통합된 시스템이 없어 수소 공급도 원활하지 않고 불필요한 운송비도 들어간다. 이번에 민관이 협력해 국가 수소경제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물류비도 줄고, 수소 충전 가격도 낮아지게 됐다.
 

제철서 생산하면 글로비스가 운송

유럽 유통업체 쿱(COOP) 관계자가 인도받은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유럽 유통업체 쿱(COOP) 관계자가 인도받은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글로비스 등 6개 기업은 이날 충남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에서 열린 수소차용 수소공급 출하센터 착공식에 함께 참석했다. 현대제철은 철강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재활용해 수소를 추출한다.
 
통합 수소 운송 시스템은 내년 상반기부터 가동한다. 당진 현대제철에서 생산한 수소를 현대글로비스가 수도권과 충청권의 하이넷 수소 충전소로 실어 나른다. 하이넷은 수소에너지네트워크㈜의 약칭으로 현대차를 비롯해 가스 및 설비공급 회사 13곳이 출자해 지난해 3월 설립한 수소 충전소 특수목적법인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작업에 수소 운송에 특화된 튜브 트레일러를 투입할 예정이다. 1회 최대 340㎏ 운송이 가능하다. 또 현재 개발 중인 ‘수소 공급망 관리 최적화 플랫폼’을 통해 효율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각 충전소의 수소 잔량, 튜브 트레일러 운영 현황, 일일 수소 출하량 등의 데이터를 네트워크로 연결해 관리하고, 여기에 운영 알고리즘을 적용해 최적의 공급 계획을 수립한다. 이렇게 하면 실제 소비자가 이용하는 수소 충전 단가가 지금과 비교해 약 20% 인하된다는 설명이다.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되는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사진 현대자동차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되는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사진 현대자동차

충남 당진 중심으로 수소공급망 확충 

현대글로비스는 우선 당진에서 150㎞ 반경 내 충전소를 대상으로 수소 공급망을 구축하고, 향후 당진 같은 수소 생산처를 전국 곳곳에 발굴해 권역별 공급망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사업이 안착하면 글로벌 진출도 모색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하나로 수소 충전소 확충, 공급망 구축 등 인프라 조성에 힘쓰고 있다.  
 

국회, 수소 전기버스 도입…‘달리는 공기청정기’

박병석 국회의장과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등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가기관 1호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에서 현대차의 양산형 수소전기버스에 시승하고 있다. 2020.10.12 오종택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과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등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가기관 1호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에서 현대차의 양산형 수소전기버스에 시승하고 있다. 2020.10.12 오종택 기자

한편 이날 오전엔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수소 전기버스 시승식이 열렸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수소 전기버스를 공급한 현대차의 공영운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재 수소 전기버스는 경찰버스 등의 특수목적 차량,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시내버스로 일부 활용하고 있는데, 국가기관에서 도입한 것은 국회가 처음이라고 국회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사진 현대자동차

이날 공개한 수소 전기버스는 1회 충전으로 434㎞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180kW 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돼 완전 충전까지 13분 걸린다. 또 초미세먼지를 99.9% 제거할 수 있는 공기정화 시스템을 갖춰 한 시간을 주행하면 516명이 마실 수 있는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도 있다.
 
국회는 이 수소 전기버스를 경내 셔틀버스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국회는 지난해 9월 ‘규제 샌드박스(신기술 육성을 위해 일정기간 규제를 면제)’ 1호 사업으로 국회에 수소 충전소를 설치했다. 국회 측은 하루 평균 90대의 차량이 이 충전소를 이용하고 있고, 의회 내에 수소 충전소를 설치한 것은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