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남춘 인천시장·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 상호 우호 협력 노력

중앙일보 2020.10.12 14:48

박남춘 인천시장과 에릭 테오(Eric TEO) 주한 싱가포르 대사가 코로나19 뉴노멀 시대의 동반자로서 상호 협력 증진에 노력하기로 했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2일 송도 G타워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대사와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박 시장과 에릭 테오 대사는 코로나 19 팬데믹 상황으로 교류가 어려워진 것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국제공항(인천국제공항, 창이공항)을 보유 한 도시(국가)로서 코로나 대응 현황을 공유했다.
 
박 시장은 신속하고 선제적인 코로나 검사 실시, 확진자의 증상정도에 따른 치료병원 분리 운영, 해외입국자 전용 안심 무균택시 운행 등 인천시 코로나 대응 대책을 소개하며‘시정부가 과잉대응하면 시민은 안전하다’는 마음가짐으로 향후에도 코로나 19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뉴노멀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방안과 향후 교류 협력 사항에 대해 논의하며 인천은‘인천형 뉴딜정책(디지털, 그린, 바이오, 휴먼)’추진 중임을 알리며 싱가포르와 스마트시티 분야와 특히, 바이오산업 분야에서의 중점 협력을 부탁했다.
 
싱가포르는 2000년부터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한 산업발전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한 바이오 선진국이다. 총 5억 싱가포르 달러를 투입하여 조성, 2003년 개장한 연구개발 중심의 바이오 폴리스(Biopolis), 산업·제조 중심의 투아스 바이오메디컬 파크 바이오메디컬 파크(Tuas Biomedical Park) I, Ⅱ가 대표적이며 세계 10대 글로벌 제약사 중 8곳이 싱가포르에 입주해 있다.
 
인천시는 송도 바이오클러스터를 구축하여 현재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머크 등 국내외 첨단 바이오 기업이 입주해 국내 바이오산업을 선도하고 있으며 2018년 56만ℓ(싱가포르 27만ℓ)의 단일도시 기준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에릭 테오 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싱가포르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기대하며 인천시에도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릭 테오 대사는 작년 8월 취임 후 처음으로 인천을 방문했고 면담 이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홍보관을 시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