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에서 가장 긴 134㎝ 다리 소녀, 기네스북 등재

중앙일보 2020.10.12 13:55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마시 커린. 인스타그램 캡처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마시 커린.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텍사스주의 17살 소녀가 기네스북 ‘세상에서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CNN 방송은 1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시더파크에 사는 17세의 마시 커린이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가장 긴 다리를 가진 10대’ 2개 부문의 기네스 기록을 깼다고 보도했다.
 
영국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따르면 커린의 키는 208.3㎝이고 그의 다리 길이는 신장의 60% 가량을 차지한다. 커린의 왼쪽 다리는 53인치(약 134.6㎝)가 넘고, 오른쪽 다리는 52.8인치(약 134.1㎝)다.  
 
커린 아버지의 신장은 195.6㎝, 어머니는 170.2㎝다. 커린의 어머니는 유튜브 영상 인터뷰에서 “커린이 어렸을 때부터 키가 컸는데, 사람들과 다른 유전자가 있어서 그렇게 키가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커린은 기네스북과의 인터뷰에서 “긴 다리에 대한 세상의 관심이 부담스럽고 신경쓰였지만,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큰 키에 대한 시선을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며 “이후 어떤 것도 나에게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그는 또 “키 큰 여성들은 키가 선물이라고 생각하길 바란다”며 “키가 큰 사람들이 부끄러워하지 않고 스스로를 포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틱톡에 170만명, 인스타그램에 5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커린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이용해 사람들의 공감을 불어일으키고 있다.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마시 커린(왼쪽)과 키를 비교하고 있는 그의 모친. 인스타그램 캡처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마시 커린(왼쪽)과 키를 비교하고 있는 그의 모친. 인스타그램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