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시민단체 고소' 나경원 맹비난…"뒷배 든든해 적반하장"

중앙일보 2020.10.12 12:01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자신과 가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기했던 시민단체 대표를 검찰에 고소하자 더불어민주당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그동안 나 전 의원을 자녀의 성신여대 입시 비리와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부당특혜 의혹 등으로 13차례 고발하며 수사를 촉구해왔다. 이와 관련 나 전 의원은 안 소장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최근 고소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소장의 첫 고발 후 검찰은 1년간 나 전 의원은 소환하지 않고 안 소장만 10차례 조사했으며 그 사이 주임검사는 5차례 바뀌었다"면서 "나 전 의원이 근거없는 자신감을 가질 만하다"고 비꼬았다. 검찰이 판사 출신인 나 전 의원의 편의를 봐주는 게 아니냐는 지적을 우회적으로 한 것이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박범계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나 전 의원의 얼마나 뒷배가 든든하면 적반하장으로 고소를 했겠나"라며 "안 소장의 고발에 대한 수사가 미적지근하니까 거꾸로 역공을 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국민의힘은 나경원, 박덕흠, 조수진, 최춘식, 구자근 등 비리 의혹 인사들에 대해 결자해지하라"고 언급했다. 조은주 청년대변인도 "나 전 의원은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