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文, 윤석열에 라임ㆍ옵티머스 철저 수사 명령하라"

중앙일보 2020.10.12 11:05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한테 수사 지휘권을 제대로 발동해서 명확하게 밝히라고 명령하세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정ㆍ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진 라임 및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수사를 미적미적하며 고의로 지연하는 행태를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12일 오전 당 비대위 회의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할 적에 살아있는 권력 수사도 철저하게 하라고 했는데, 지금은 수사 지휘권이 윤 총장이 아닌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가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 위원장 좌측은 주호영 원내대표, 우측은 이종배 정책위의장.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 위원장 좌측은 주호영 원내대표, 우측은 이종배 정책위의장. 오종택 기자

이날 국민의힘 비대위원들은 여권 인사 연루 의혹이 제기된 라임 및 옵티머스 펀드 의혹에 대해 맹공세를 폈다. 비대위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라임과 옵티머스라고 하는 금융사고는 현재 우리나라 금융 질서를 교란 상태에 빠트리고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여권 인사가 투자자 호주머니를 털기 위해 권력을 동원해서 치밀하게 팀플레이를 펼쳤는지, 참 우리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라임, 옵티머스 사태를 지금 수사팀에 그대로 맡겨선 수사가 제대로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누락했다”며 “이는 공개된 법정에서 이야기가 나오며 세상에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검찰과 정권이 이 사건을 덮고 무마하려는 여러 정황이 이미 드러났다”며 “조속한 시일 내 수사팀을 교체하고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나 특별검사에게 수사를 맡겨야만 조기에 사건 전모가 드러나고 국민이 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발언도 나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옵티머스의 경우 이낙연 당 대표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며 “이 대표 지역구 사무실에 후보 시절부터 옵티머스 관련 인물이 사무 집기를 대여해 준 것을 대표 본인이 ‘몰랐다, 직원들이 한 것이다’ 이렇게 가볍게 떠넘길 사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반면 이날 오전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라임ㆍ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관련, 검찰은 그 대상이 누구든 엄정하고 철저히 수사해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말고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라면서도 “근거 없는 거짓 주장이나 의혹 부풀리기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