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김정은 '악어 눈물' 경악…대통령 왜 北 눈치만 보나"

중앙일보 2020.10.12 10:08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통령이 지속해서 주장하는 종전선언은 종전이 아닌 대한민국의 종말을 불러올 수 있는 행위"라며 "국가 안보와 국민 안위를 저버리는 반헌법적 행태"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비대위 회의에서 "한미간에 별다른 의견 조율도 없이 일방적으로 북한에 대해 종전선언만 하자고 애걸하는 모습이고 북한은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항상 대한민국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며 "그럼에도 문 대통령께서는 뭐가 그렇게 아쉬워서 계속해서 북한의 눈치만 보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그는 "엊그제 북한에서 열병식을 통해 고도화된 대륙 간 탄도미사일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직접 위협하는 방사포도 드러냈다"며 "명백한 군사합의 위반이자 안보위협"이라고 주장했다. 
 
열병식에서 유화적 메시지를 보낸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우리 국민을 총살해 놓고 남녘 동포 운운하는 악어의 눈물에 경악을 금하기 어려웠다"고 비난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