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임·옵티머스 의혹에, 이낙연 "의혹 부풀리기엔 단호 대응"

중앙일보 2020.10.12 09:5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여권 인사들의 연루 의혹이 불거진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근거 없는 거짓 주장이나 의혹 부풀리기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관련 실체가 불분명한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검찰은 그 대상이 누구든 엄정하고 철저히 수사해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지난 10일 북한이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관련해선 “북한이 대량 파괴 개발 의지를 꺾지 않았음을 내보였다”며“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대한 위협 가능성에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놓고는 “김정은 위원장 육성으로 남북이 다시 두손을 맞잡을 날이 오길 기원한다고 한 것은 남북관계의 숨통이 트일 수도 있는 긍정적 발언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선 “남북공동조사와 시신 수습 협조, 군 통신선 복구 및 재가동 등을 북측이 수용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복당설이 불거진 정대철 전 의원 등 동교동계 원로들에 대해선 “민주당 바깥에서 원로다운 방식으로 민주당을 도와주리라 믿고 있다”며 복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