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코로나 면역 생겼다" 주장에, 트위터 바로 경고 딱지

중앙일보 2020.10.12 08:46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면역이 생겼다고 주장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에 트위터가 경고 딱지를 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어제 백악관 의료진의 전체적이고 완전한 승인이 있었다. 내가 그것(코로나19)에 걸릴 수 없고 퍼뜨릴 수 없다는 의미다. 알게 돼 아주 좋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트윗에서 '걸릴 수 없고'(I can’t get it)라는 대목에 '면역이 생긴 것'(immune)이라고 추가로 적기도 했다.
 
12일부터 플로리다주 등에서 선거유세 재개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그 전에 면역이 생겼다는 주장을 통해 전파 우려가 없음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유세 복귀 하루 전에 이런 주장을 한 것이라면서 메시지가 불분명했을 경우를 대비해 트윗까지 올린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위터는 "이 트윗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잘못되고 해로울 수 있는 정보를 퍼뜨릴 수 있다"며 해당 트윗에 경고 딱지를 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타임라인에서 해당 트윗은 숨김 처리 되어 있고 트위터의 경고 메시지를 선택하면 원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백악관 블루룸 발코니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연설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백악관 블루룸 발코니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연설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전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타인에게 코로나19를 전염시킬 위험이 더는 없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발표했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는지는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주치의의 해당 발언을 거론하며 '더는 코로나19가 없다는 뜻인가'라고 묻자 "그렇다. 그뿐 아니라 나는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모르겠지만 아마도 오래, 아마도 짧게, 평생일 수도 있고 나는 면역이 생긴 것 같다.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나는 면역이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