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적마스크 종료후 재고 4300만장 쌓여···약사회 “정부부처에 구매독려”

중앙일보 2020.10.12 06:14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 7월 공적 마스크 종료 이후 공적 마스크 약국 유통을 담당했던 도매업체들의 창고에 처리하지 못한 재고가 4300만장 쌓여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대한약사회는 지오영 컨소시엄과 백제약품 등 공적 마스크를 공급해온 업체들이 물류창고에 쌓인 재고로 인해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약사회에 따르면 이 두 업체는 약사회로 공문을 보내 공적 마스크 재고 물량이 4260만장에 육박한다고 알렸다. 지오영 3300만장(약 310억원어치), 백제 960만장(약 90억원어치)이다.
 
이들은 정부의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에 따라 지난 2월 말 공적 마스크 유통처로 지정된 이래 7월 11일 유통 종료일까지 전국 약국에 공적 마스크를 공급해 왔다.
 
그러나 공적 마스크가 종료되고 마스크 공급량 확대로 저가의 보건용 마스크가 유통되기 시작하자 두 업체는 처리하지 못한 공적 마스크 재고를 창고에 보관하면서 보관비용 누적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약사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 관련 정부 부처에 교육부, 국방부,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한 재고분 구매를 독려할 방침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정부 비축분 확대, 해외 인도적 지원과 수출 물량 확대 등 신속한 해결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하기로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