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새 대표 김종철 “민주당, 선의의 경쟁 시작하자”

중앙일보 2020.10.12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김종철 정의당 신임 대표(왼쪽)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심상정 전 대표와 포옹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철 정의당 신임 대표(왼쪽)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심상정 전 대표와 포옹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11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우리 국민을 위한 선의의 경쟁을 할 때 우리 국민들은 더 행복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신임 대표 및 6기 대표단 취임사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정의당이 진보적인 정책의제를 제안해줄 것을 기대하겠다”고 축하 인사를 한 데에 감사를 표하면서 “선의의 경쟁을 시작하자”고 했다. 이어 “정의당이 제출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2중대 이미지 탈피 나서
심상정 “노회찬 넘는 대표 기대”

김 대표는 “오늘 아침 마석 모란공원에서 전태일 열사와 우리 당 고 노회찬 의원님을 뵙고 왔다”며 “전태일과 노무현의 만남으로 출발한 정의당은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을 모토로 시작하여 이 자리까지 달려왔다. 이 말을 끝까지 지켜가겠다는 다짐을 드린다”고 했다.
 
김 대표는 또 “우리가 부러워하는 세계 모든 복지 국가들의 공통점은 진보 정당이 집권하고 있거나, 최소한 제1야당을 하는 나라들이다. 정의당을 키워주심으로써 국민 여러분도 함께 행복해지실 수 있다. 행복해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심상정 전 대표는 이임사에서 “노회찬과 심상정을 넘어주시길 바란다. 그것이 이기는 정의당으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내 PD(민중민주) 계열인 김 대표는 지난 9일 온라인 결선투표에서 7389표(55.6%)를 얻어 배진교 후보(5908표·44.4%)를 누르고 당선됐다. 김 대표는 당선 뒤 “지금까지 정의당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라는 거대 양당이 만들어놓은 의제에 대해 평가하는 ‘평론 정당’처럼 인식돼 왔다”며 “이제 그런 시대는 지나가고 정의당이 내놓는 의제에 대해 (양당이) 입장을 내놔야 하는 시대가 올 것이다. 양당은 긴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2중대’ 이미지를 탈피하고 정의당의 존재감을 회복해야 한다는 과제를 강조한 것이다.
 
김 대표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도 “진보정당으로서 정의당을 강화한 대표로 한 획을 긋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끊임없이 연구하고 대중화하는 고민을 했던 노회찬 의원과 과단성이 있는 심상정 전 대표를 묶어 ‘과감한 대중성’을 향후 정의당의 노선으로 담아보려 한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