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와중에 아프리카돼지열병…첫 발생 화천 농장 인근서 추가 확진

중앙일보 2020.10.12 00:02 종합 12면 지면보기
지난 9일 방역 관계자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강원도 화천의 한 양돈 농가 인근에서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방역 관계자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강원도 화천의 한 양돈 농가 인근에서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올해 들어 처음 발생했던 강원도 화천군에서 사흘만에 양성 축산농가가 추가로 확인됐다. 처음 ASF가 나온 양돈농장에서 2.1㎞ 떨어진 곳이다. 지난해 9월 16일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돼지열병의 재발은 1년여 만이다.
 

북한 접경 모든 농장 정밀검사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9일 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한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의 양돈농가 인근 10㎞ 내 농장 두 곳의 사육돼지 1525마리를 ASF 예방을 위해 살처분하는 과정에서 두 번째 발생 사실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추가 양성 농가는 첫 농가에서 2.1㎞ 떨어진 상서면 봉오리에 위치해 있다.
 
방역당국이 지난 10일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인 30마리의 시료를 채취, 정밀 검사한 결과 2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예방적 살처분 대상인 나머지 한 곳 농가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화천 농가에서 첫 돼지열병이 발생하자 해당 농가와 인접한 화천·철원·양구·인제·춘천·홍천·양양·고성 등 8개 시·군 114개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 검사를 했다.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다. 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지만, 사육 돼지는 감염시 폐사율이 100%에 이른다. 중수본은 이날 경기·강원 양돈농장과 축산시설, 축산차량에 대해 내린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12일 오전 5시까지로 연장했다. 북한과 접경지역에 있는 모든 양돈농장(395곳)을 정밀검사하고 매일 전화로 돼지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세종=김남준 기자, 화천=박진호·최종권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