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원욱 “의대생 국시 재응시? 수능은 1분 지각해도 기회 박탈”

중앙일보 2020.10.11 21:05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의대생들이 국가고시 거부 이후 재응시를 요구한 사태와 관련해 "수능시험에서 단 1분이라도 지각할 경우 시험기회는 박탈당한다"며 "왜 스스로 시험을 거부했던 의대생들에게 재응시 기회를 주어야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번 의사고시 재응시 문제는 따져보지 않아도 불공정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사과도 병원장들이 할 문제가 아니다"며 "사과가 필요하다면 책임 주체인 의대생들이 나서야 한다. 비겁하게 병원장 뒤에 숨지 말라"고 비판했다.
 
그는 “주요대학 병원장들이 공공의대를 반대하며 의사고시를 거부했던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재응시를 요구했다”며 “대국민 사과와 함께 이루어졌다. 향후 의료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협박성 염려도 담겼다. 안타깝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정부의 공공의료 확충 정책에 대해 "(의대생들은) 공공의대에 대해 현대판 음서제다, 선발 기준이 공정하지 않다는 이유를 들어 공정하지 않은 정책이라고 평했다"며 "정부가 내건 공공의대 정책이 공정성을 해쳤는지는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공공의대 정책은 공론화를 통해 공정한 기준을 도입한 방안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재응시 요구는 불공정하다며 수능시험을 언급했다. 그는 “수능시험에서 단 1분이라도 지각할 경우 시험기회는 박탈당하게 된다”며 “거기에 대해 누가 재응시 기회를 달라고 요구한 적이 있는가. 그런데 왜 스스로 시험을 거부했던 의대생들은 재응시의 기회를 주어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수능시험에서 1분이 늦어 시험기회를 박탈당한 학생은 미성년자다. 스스로 책임을 지는 나이가 아니다. 그러나 의대생들은 엄연한 성인이며, 의사고시 거부를 자유의지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성년과 미성년의 차이는 ‘책임’이다. 사과가 필요하다면 책임 주체인 의대생들이 나서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 의원은 "이미 의료계는 사적 이익과 국민 권익의 충돌에서 사적 이익을 선택한 바 있다"며 "대부분 국민은 그것이 사적 이익임을 알고 있었지만 그들은 공익으로 포장했다"고 했다. 그는 "또다시 공익을 들어 사적 이익을 추구하고자 하는 모습은 비겁하다"며 "지성인답게 스스로 책임지라"고 촉구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