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출마 준비' 원희룡…야권 내 경쟁자는 "윤석열·안철수"

중앙일보 2020.10.11 20:26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11일 차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국민의힘의 대권주자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그는 야권 내 차기 대선 경쟁자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꼽았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사회자가 "대선에 출마하실 것인지'라고 묻자 "준비하겠다"라고 답했다.
 
그는 "(당내) 경선을 이겨야 출마하는 것"이라면서도 "경선을 이길 수 있는 준비를, 1단계 자체 정비를 많이 하고 있다. 조만간 국민들 앞에 당당하게 밝히겠다"고 했다. 시점을 묻자 원 지사는 "가급적 10~11월에 좀 더 구체화하고 손에 잡히는 부분들로 제시할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통합에 대해서도 "큰 목표가 같고 뜻이 같으면 같이 해야 하는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같이 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많은 대화와 서로 간의 접촉, 그리고 작은 것부터 협력하는 모델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또 야권 내 차기 대선 경쟁자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지목했다. 그 이유로 그는 “현재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과 안 대표가 나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이) 경쟁자라는 건 당연히 인정하고 들어가야겠다”라면서도 “본선 경쟁력 부분 등에서 비어있는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원희룡만의 존재감, 원희룡만의 경쟁력, 확장성, 입증해야 하는데 아직 시간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여권과 비교해 야권에 눈에 띄는 주자가 없다는 사회자의 지적에 “일단 무대가 없고 출연자들이 아직 등장을 안 했다”며 “보수정당의 자기 혁신을 통해서 도덕성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이 바탕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게 김종인 비대위원회에서 하는 것”이라며 “매번 무대를 세우기 위한 땅 다지기만 해서는 이미 시간이 다 흘러간다. 땅이 어느 정도 골라졌으면 이제는 무대 장치를 하고 당 안에 있는 출연진들, 당 밖에 있는 출연진들이 다 등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본선에 간다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가운데 어느 후보가 더 버거운지'라고 묻는 말에 "현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고 그걸 이어받겠다고 하는 상대는 쉬운 상대이고, 다 잘못됐고 새롭게 뜯어고치겠다고 나오는 후보가 어려운 후보"라고 답했다.  
 
한편 그는 이날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상식이 존중받게 하고 기회의 사다리를 재건할 수 있는 비전, 팀워크, 인재 그룹 등을 모아 국민 앞에 제시하면서 국민과 함께 캠페인을 벌여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