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NSC “전쟁방지 남북 합의사항 반드시 지켜져야”

중앙일보 2020.10.11 15:48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연설을 두고 “상호 무력충돌과 전쟁을 방지하기 위한 남북 간 여러 합의사항들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11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연설 내용을 분석했다며 이처럼 밝혔다.  
 
청와대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이번에 공개된 북한의 새 무기체계들의 전략적 의미와 세부사항을 계속 분석할 예정이며, 이에 대비한 우리 군의 방어 능력도 점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또 “NSC 상임위원들은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남북관계를 복원하자는 북한의 입장에 주목하면서 향후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관계부처들이 조율된 입장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도 재차 언급됐다.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들은 서해 상 우리 국민 사망사건이 조기에 규명될 수 있도록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전향적으로 호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