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두 손 맞잡자" 연설 하루만에...정부 "통신선 복구하자"

중앙일보 2020.10.11 15:4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자정 당 창건 75주년 기념식에서 한 “두 손 마주 잡는 날 기원” 언급에 정부는 11일 남북관계 복원을 촉구했다.
 

정부 오전 NSC 이후 통일부 입장문 발표
"남북대화 복원, 인도 보건의료 협력 재개 기대"

통일부는 이날 "북한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코로나19 극복과 관련 우리 국민들에게 위로를 보내고 남북관계 개선의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주목하면서 이러한 연설 내용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연설에서 “사랑하는 남녘의 동포들에게도 따뜻한 이 마음을 정히 보내며 하루빨리 이 보건위기가 극복되고 북과 남이 다시 두 손을 마주 잡는 날이 찾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오전 0시 열린 당창건 75주년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행사를 녹화방송했다. [뉴스 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오전 0시 열린 당창건 75주년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행사를 녹화방송했다. [뉴스 1]

통일부는 그러면서 “이를 위해 남북 간 대화 복원이 이뤄지고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코로나19를 포함하여 인도ㆍ보건의료 분야에서부터 상호 협력이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또 “아울러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사건과 관련해 우리측이 요청한 군 통신선 복구와 재가동, 그리고 공동조사에 북측이 적극적으로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의 이같은 입장은 이날 오전 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김 위원장의 연설을 정부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남북관계 복원의 계기로 판단한 후 나왔다.
 
정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이 남북관계 부분을 생략하지 않고 보건ㆍ의료 부분을 직접 언급하고, ‘두 손’이라는 표현을 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며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당장 직접 접촉에는 소극적일 수 있겠지만, 통신선 복구 등 남북관계 재개를 위한 움직임에 나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