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갑자기 찾아 온 겨울에 방한용품 판매 급증, 전기요 169.7% ↑

중앙일보 2020.10.11 15:23
이마트 난방용품 매출이 급증했다. 이마트 직원이 난방용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 난방용품 매출이 급증했다. 이마트 직원이 난방용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이마트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난방용품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가 지난 1~7일까지 난방용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마트 전기매트가 지난해 동기 대비 169.7% 신장했다고 11일 밝혔다. 1인 가구가 늘고 있어 올해 출시된 이마트 1인용 전기요는 출시 7일간 1000개 넘게 팔려나갔다.  

 
기상청에서 따르면 지난 1~6일까지 지난해 대비 서울 기준 평균온도는 섭씨 4.1도 하락했다.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면서 소비자의 월동 준비가 예년보다 약 1주일 정도 빨리 시작됐다.  

관련기사

통상 초겨울부터 매출이 증가하는 겨울옷 판매도 갑자기 크게 늘었다. 이마트에서 같은 기간 스웨터는 전년 대비 53.7%, 초겨울이 주력 판매 기간인 남성 점퍼는 85.8% 매출이 신장했다. 여성 점퍼 역시 16%가량 매출이 늘었다. 
 
내복도 벌써 나가기 시작했다. 남성 보온 속옷은  19.3%, 여성 보온 속옷은 25.6%, 아동 보온 속옷 매출은 13.5% 매출 신장했다. 아동 점퍼는 400%나 매출이 증가하는 등 아동복 수요도 급증세다. 이마트 관계자는 “날씨가 추워질수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증상이 비슷한 독감 등 다양한 질병이 돌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기 위한 난방용품의 매출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에서도 같은 기간 극세사 패드, 발열 패드 등 겨울철에 많이 찾는 제품을 포함한 이불류 매출이 한 달 전보다 73.6% 늘었다. 내복과 수면바지 등이 포함된 이지웨어 매출은 119.1% 늘었고, 두꺼운 겨울용 양말이나 수면 양말을 찾는 사람들로 양말 매출도 62.5% 증가했다.   
편의점 판매 군고구마. 사진 세븐일레븐

편의점 판매 군고구마. 사진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선 동절기 상품이 주력으로 떠오르는 시점이 앞당겨졌다. 세븐일레븐에서 일 최저기온이 섭씨 10도 미만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지난 5~7일까지 주요 상품 매출을 전주 대비 분석한 결과 따뜻한 커피인 ‘세븐카페 HOT’ 매출이 40.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바로 전주만 해도 세븐일레븐에서 아이스아메리카노와 뜨거운 커피의 비중은 52대 48이었는데, 이번 주 들어 31대 69로 전세가 바뀌었다. 겨울 대표 간식인 군고구마는 이 기간 전주대비 25.6% 매출이 올랐다.
 
타이츠·레깅스 같은 겨울 시즌 상품이 본격 출시되면서 스타킹 매출이 57.1% 증가했고, 찬 바람이 불면서 입술 보호 제품 매출도 57.0% 올랐다. 급격한 날씨 변화 탓에 탄산음료, 스포츠음료, 아이스크림, 맥주 등 여름 주력 상품은 일제히 두 자릿수 매출 하락세를 보였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