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北 신무기 공개에 우려… 한미 정밀분석"

중앙일보 2020.10.11 15:17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오전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을 녹화 방송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손을 흔들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오전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을 녹화 방송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손을 흔들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국방부가 북한이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대규모로 개최한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신무기를 공개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11일 국방부는 입장문을 통해 "우리 군은 북한이 새로운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무기 등을 공개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새롭게 공개된 북한의 무기 체계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군사력을 선제적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북한의 입장에 주목한다"며 "'9·19 군사합의'의 완전한 이행 등 실질적인 군사적 긴장 완화에 호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사건과 관련해서도 조속히 공동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요구한다"며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우리 군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는 가운데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TV가 녹화 중계한 영상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0일 0시부터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된 열병식에서 신형 ICBM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또 초대형 방사포와 대구경 조종 방사포,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등도 새롭게 선보였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