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코로나 전염 안시킨다"면서 음성 여부 안밝힌 주치의

중앙일보 2020.10.11 12:31
백악관 주치의 숀 콘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전파할 위험이 없다고 판단된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연합뉴스]

백악관 주치의 숀 콘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전파할 위험이 없다고 판단된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전파할 위험이 더는 없다고 판단된다고 백악관 주치의가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숀 콘리 주치의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통령이 안전하게 격리를 끝낼 수 있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기준을 충족한다는 것에 더해, 오늘 아침 코로나 유전자 검사(PCR) 표본 검사 결과 대통령이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위험이 더는 없다는 발표를 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가 활발히 증식한다는 증거가 더는 없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72시간 만인 5일 조기 퇴원했다. 트럼프 대통령 퇴원 당시 병원 의료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완치된 건 아니지만, 최근 72시간 내 발열 증상이 없고 산소 포화도 또한 정상치를 보이는 등 퇴원 기준을 충족해 귀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백악관으로 복귀한 트럼프 대통령이 이후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결과를 받았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콘리 주치의도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더 이상 바이러스 전염력이 없다’면서도 그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콘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활동적인 일정으로 복귀하더라도 그를 계속 임상적으로 관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0일(현지시간) 퇴원 이후 처음으로 연설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발코니에서 연설 시작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퇴원 이후 처음으로 연설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발코니에서 연설 시작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은 퇴원한 이후 처음으로 공개행사를 진행했다. 백악관 발코니에서 ‘법과 질서’를 주제로 지지자들을 향해 연설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벗고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