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운동·레저’ 관심 반영 소비 트렌드…상표출원도 급증

중앙일보 2020.10.11 12:14
특허청이 입주해 있는 정부 대전청사 전경. [사진 특허청]

특허청이 입주해 있는 정부 대전청사 전경. [사진 특허청]

 
건강·운동·레저를 찾는 소비층이 늘어나면서 관련 상품 상표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20년 상반기) 스포츠·오락 등 레저 관련 상품, 건강기능·보조식품, 건강 관련 정보제공·상담·교육서비스업에 출원된 상표는 총 20만113건이었다.
 
상표출원은 2015년 3만1663건에서 지난해 4만1702건으로 31.7% 증가했다
 
스포츠·오락 등 레저 관련 상품이 74.9%로 가장 많았고, 건강기능·보조식품 21.5%, 건강 관련 정보제공·상담·교육서비스업 3.6% 순이었다.
 
출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순으로는 건강기능·보조식품이 2015년 대비 60.2%로 가장 높았고, 스포츠·오락 등 레저 관련 상품 25.2%, 건강 관련 정보제공·상담·교육서비스업은 23.6% 증가했다.
 
출원인은 개인이 46.3%, 법인은 53.7%였다. 내국인이 89.3%, 외국인은 10.7%로 나타났다.  
 
내국인 출원은 개인이 50.3%, 중소기업 32.4%, 중견기업 7.2%, 대기업 6.4%, 기타 3.6%였다. 이는 다양한 상품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데 개인사업자나 중소업체가 상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