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첫 불씨 3층일까 12층일까…경찰, 울산 화재 2차 합동감식

중앙일보 2020.10.11 12:11
11일 오전 울산 아파트 화재의 원인을 찾기 위해 합동수사팀이 2차 감식에 돌입했다. 송봉근 기자

11일 오전 울산 아파트 화재의 원인을 찾기 위해 합동수사팀이 2차 감식에 돌입했다. 송봉근 기자

 지난 8일 발생한 울산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의 원인을 찾기 위해 합동수사팀이 11일 2차 합동감식을 시작했다. 
 

지난 8일 발생한 울산 주상복합 화재
울산경찰청 11일 2차 합동감식 벌여

 울산경찰청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차 합동감식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합동 감식에 참여한 합동수사팀은 경찰 과학수사팀과 수사형사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울산소방본부,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등 총 22명으로 구성됐다. 
 
지난 8일 화재 피해를 입은 울산시 남구 삼환아르누보 아파트 내부 모습. 각종 가재도구와 바닥에 그을음이 뒤덮여 있다. 연합뉴스. 독자 제공

지난 8일 화재 피해를 입은 울산시 남구 삼환아르누보 아파트 내부 모습. 각종 가재도구와 바닥에 그을음이 뒤덮여 있다. 연합뉴스. 독자 제공

 합동수사팀은 당초 전날 2차 합동 감식을 진행하려 했으나, 건물 내 낙하물 추락 위험 등이 있어 그물망과 펜스 등 안전시설물을 먼저 설치하기 위해 감식을 하루 연기했다.
 
 이날 합동수사팀은 최초 발화 지점과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해 불길이 번진 흔적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처음 불이 난 곳이 3층인지, 12층인지를 밝히는 데 주력한다. 
 
 울산경찰청 관계자는 “주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처음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는 3층과 최초 119에 신고를 한 12층 등 위주로 감식을 진행할 방침”이라며 “감식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지난 8일 오후 11시 14분 울산 남구의 주상복합아파트 아르누보에서 발생한 화재는 15시간 40분만인 9일 오후 2시 50분쯤 완전 진화됐다. 화재 신고는 12층에서 처음 접수됐다. 이 아파트 12층 입주민은 119에 “아파트 밖 에어컨 실외기 쪽에서 불길이 보인다”고 신고했다.
 
 다만 최초 화재 발생 위치가 12층 발코니인지, 이 건물 3층 테라스인지 등은 현재로서 불명확한 상태다. 일부 주민은 “3층 쪽에서 불길을 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또 3층 테라스 외벽에서 위층으로 올라갈수록 불길이 ‘V’자 형태로 번진 흔적도 있다.
 
 이와 관련해 엄준욱 울산소방본부장은 지난 10일 열린 브리핑에서 “어떤 지점이 최초 화재 발생지인지 현재로선 특정하기 어렵다. 건축물도 여러 각도에서 볼 수 있기 때문에 포인트를 찾기 힘들다. 화재 원인 조사가 우선 진행돼야 한다. 감식부터 끝나야 알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울산경찰청은 또 감식팀과는 별도로 화재수사팀 40명을 꾸려 화재 원인을 분석 중이다. 경찰은 화재 발생 이후 관리사무소 등으로부터 폐쇄회로TV(CCTV) 영상 자료 등을 제출받았다. 또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인근 건물 등에 설치된 영상 자료 등도 입수했다. 이와 함께 목격자와 신고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11일 오전 울산 아파트 화재의 원인을 찾기 위해 합동수사팀이 2차 감식에 돌입했다. 송봉근 기자

11일 오전 울산 아파트 화재의 원인을 찾기 위해 합동수사팀이 2차 감식에 돌입했다. 송봉근 기자

 한편 울산교육청은 남구 주상복합아파트 화재로 피해를 본 학생들에게 학습 물품과 교복, 심리 치료 등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다.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학생은 52명으로, 유치원생 5명, 초등학생 20명, 중학생 11명, 고등학생 16명이다. 울산교육청은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위한 긴급 돌봄 교실도 운영한다.
 
 이번에 불이 난 아파트는 지하 2층, 지상 33층 규모로 높이 113m인 주상복합아파트다. 사흘 전 발생한 화재로 93명이 연기 흡입 등 경상을 입었다. 화재 당시 소방당국이 신고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고 옥상 등 피난층에 대피해 있던 77명이 구조됐다. 사망자는 없었으며 병원에 입원했던 주민들은 현재 대부분 퇴원했다.
 
울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