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美엔 핵무기, 韓엔 손 내민 김정은…정부 고민될듯"

중앙일보 2020.10.11 11:09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을 방송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을 방송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대해 “혹시나가 역시나로 막 내린 북한 열병식”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11일 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열병식을 앞둔 최대 관전 포인트는 김정은 연설 내용과 신형 전략무기의 공개 여부”라며 “하지만 북한이 이례적으로 열병식을 새벽에 진행한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관전 포인트가 하나 더 늘었다”고 밝혔다.
 
태 의원은 “김정은은 연설에서 북한 주민에게 미안하고 감사해 하는 모습을 여러 번 보여 북한 주민을 감동시켰다. 또 코로나19 방역 성공을 선언해 기적을 이뤄낸 지도자임을 보여주기도 했다”며 “우리 공무원피격사건을 무마시키고 더 이상의 관계악화를 바라지 않는다는 유화메시지도 나왔다”고 전했다.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태 의원은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김정은은 지난해 말 언급한대로 새로운 전략무기를 내놓고 말았다”며 “북한은 ICBM을 그대로 발사할 수 있는 차량과 확장된 미사일 몸체와 탄두 부분을 공개함으로써 미국을 향한 발사 시간 단축과 워싱턴과 뉴욕을 동시에 핵 타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었음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또한 태 의원은 “김정은도 신형 전략무기가 공개되면 대북제재 완화에 악영향이 된다는 것을 모를 리 없다”며 “하지만 북한의 ‘정면돌파’ 전략이 변하지 않음을 대내외적으로 보여주며 내부결속도 다지고 미국 대선 후 시작될 협상에서 더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는 속셈이 깔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태 의원은 “이번 열병식을 통해 미국에 대한 북한의 핵 위협이 한층 더 가중된 상태에서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과의 외교 성과는 무의미하게 됐고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외교를 실패로 몰아가던 바이든 후보에게는 호재가 됐다”고 주장했다.
 
태 의원은 “판문점 선언 이후 북한의 핵 무력 고도화, 현대화된 것이 증명된 현재 문재인 대통령이 새롭게 추진하려는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추진안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태 의원은 “김정은은 남쪽을 향해서는 화해의 손길을 미국에는 신형 전략 핵무기를 내밀었다”며 “이번 열병식은 북한의 ‘우리 민족끼리’와 ‘한미동맹’ 사이에서 어느 쪽을 선택할지 우리 정부를 더욱 고민하게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