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히트 113주 거머쥐었다…증거금 43억 쏟아부은 '큰손' 누구

중앙일보 2020.10.11 09:41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 영업부금융센터를 찾은고객들이 빅히트 공모주 청약 상담을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 영업부금융센터를 찾은고객들이 빅히트 공모주 청약 상담을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역대 두 번째로 많은 58조4000억원의 증거금이 몰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일반 청약에서 투자자 1명이 받은 최다 주식 수는 113주였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키움증권 등 4개사가 받은 빅히트 청약에서 증거금에 따라 투자자 1명에게 최대 113주가 배정됐다.
 
NH투자증권의 경우 배정 주식 최상단이 113주로 4개사 중 가장 높았다. 증거금은 무려 43억2000만원이었다.
 
지난달 카카오게임즈 청약 당시 최상단 증거금이 20억8800만원(한국투자증권)을 감안하면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다만 113주를 받은 인원이 몇 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빅히트 청약에서 1주라도 받기 위한 최소 금액은 1700만원 수준이었다. 1000대 1에 육박할 것이란 경쟁률이 예상보다 낮아지면서 최소 금액도 낮아졌다.
 
가장 적은 주식(3만7039주)을 배정했던 키움증권에 청약한 투자자의 경우 1687만5000원에 1주를 받을 수 있었다.
 
NH투자증권의 경우 1주 최소 증거금이 2025만원이었고, 한국투자증권(55만5584주)은 2362만5000원이었다.
 
미래에셋대우(18만5195주)는 4050만원을 넣어야 겨우 1주를 받았다. 1주 미만으로 나올 경우에는 배정을 안 하고 1주 이상일 경우에만 ‘5사 6입’ 원칙을 적용한 이유다.
 
아울러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투자자 1인당 평균 청약 금액이 많은 연령대는 70대였다. 70대는 평균 4억7000만원의 증거금을 납입해 평균 12주를 받았다.
 
카카오게임즈 청약에 이어 70대가 ‘큰 손’임을 재확인했다.
 
연령대별 청약 비중은 40대가 가장 높은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카카오게임즈 청약에서는 투자자 비중이 30대(29%), 40대(27%) 순이었는데, 빅히트 청약에서는 40대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