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값 채소’ 8월 한국 식료품 물가상승률 OECD 35개국 중 4위

중앙일보 2020.10.11 08:31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채소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채소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한국의 8월 식료품 가격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국 중 4위에 달할 만큼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OECD 집계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8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0.7% 오르는 데 그쳐 OECD 회원국 중 17위를 차지했다. OECD 회원국의 작년 동월 대비 물가상승률은 평균 1.2%였다.
 
다만 식료품 물가는 한국이 6.6% 올라 터키(13.5%)와 헝가리(7.9%), 멕시코(7.5%)에 이어 상승률이 4번째로 높았다.
 
식료품 물가 상승률은 OECD 평균 3.9%였다.
 
한국의 식료품 가격 상승률은 6월까지 OECD 평균을 밑돌았으나 여름 장마와 집중호우로 농축수산물 가격이 급등한 7월(4.3%)부터 평균(3.8%)을 웃돌기 시작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8월 농축수산물 가격은 1년 전보다 10.6% 올라 2017년 8월(10.7%)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만 식료품 물가를 제외하면 한국의 8월 소비자물가는 OECD 회원국 중에서도 안정적인 편이다.
 
실제로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OECD 기준 8월 근원물가 상승률을 보면 한국은 0.4%로, 35개국 중 26위에 그쳤다.
 
OECD 회원국 중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터키(11.8%)가 가장 높고 멕시코(4.0%), 헝가리(3.9%), 체코(3.3%), 아이슬란드(3.2%) 등도 높은 편이었다.
 
이에 비해 그리스(-1.9%), 아일랜드(-1.0%), 에스토니아(-1.0%), 스위스(-0.9%), 이스라엘(-0.8%), 스페인(-0.5%), 이탈리아(-0.5%) 등은 마이너스 물가를 보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