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퇴진하라" 도심서 차량시위, 충돌없이 끝나

중앙일보 2020.10.10 21:02
한글날인 지난 9일 오후 과천 우면산터널 입구에서 경찰들이 차량 시위를 벌이는 보수단체 '애국순찰팀' 회원들이 탑승한 차량을 검문하고 있다. 뉴스1

한글날인 지난 9일 오후 과천 우면산터널 입구에서 경찰들이 차량 시위를 벌이는 보수단체 '애국순찰팀' 회원들이 탑승한 차량을 검문하고 있다. 뉴스1

10일 서울 도심에서 일부 보수단체가 진행한 차량시위가 별다른 충돌 없이 종료됐다. 경찰에 따르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은 이날 오후 2시부터 5곳에서 차량 9대 이하가 참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차량집회는 마포~서초, 사당~고속터미널, 도봉산역~신설동역, 응암 공영주차장~구파발 등에서 열렸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이 단체는 지난달 19일부터 매주 토요일 전국 각지에서 차량행진 집회를 하고 있다.
 
한편 한글날인 지난 9일에도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는 열리지 않았다. 경찰의 고강도 통제 속 소규모 기자회견으로 끝났고, 별다른 충돌도 없었다. 경찰은 이날 광화문 일대에 지난 3일 개천절집회에 설치했던 차벽 대신 울타리를 설치했다.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등이 참여한 8·15국민대회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는 이날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6~7명 규모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같은날 오후 우리공화당은 정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보수단체 애국순찰팀 회원들도 경기 수원역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서초구 자택 인근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광진구 자택 근처까지 차량시위를 벌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