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설 도중 눈물 훔친 김정은 "인민들에 보상 못해 면목없다"

중앙일보 2020.10.10 19:55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북한 주민들에게 "제대로 보상을 하지 못해 면목 없다"고 연설했다. 김 위원장이 연설 중 울먹이는 모습이 잡히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최대의 재난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초부터 하루하루 한 걸음 한 걸음이 예상치 않았던 엄청난 도전과 장애로 참으로 힘겨웠다"며 "가혹하고 장기적인 제재 때문에 모든 것이 부족한 속에서도 비상 방역도 해야 하고 자연재해도 복구해야 하는 난관에 직면한 나라는 우리나라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한 명의 악성 바이러스 피해자도 없이 모두가 건강해 주셔서 정말 고맙다"라고도 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감사와 미안함을 거듭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들어와 얼마나 많은 분이 혹독한 환경을 인내하며 분투해왔느냐"며 "예상치 않게 맞닥뜨린 방역 전선과 자연재해 복구 전선에서 우리 인민군 장병이 발휘한 애국적 헌신은 감사의 눈물 없이 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언제나 (인민들에게) 제대로 보상이 따르지 못해 면목이 없다"며 "이 나라를 이끄는 중책을 이끌고 있지만 우리 인민들이 생활상 어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나의 선택과 결심을 그 무엇이든 지지하고 받들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와 우리당에 대한 인민의 믿음은 언제나 무조건적이고 확고부동한 것으로 되고 있다"며 "고무·격려는 그 어떤 명예와도 바꿀 수 없고 수억만금과도 바꿀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