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北 열병식 오후 7시 중계···신형 ICBM 공개 가능성

중앙일보 2020.10.10 18:50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병식을 열었다. 당 창건 기념일인 10월 10일과 75주년을 상징하는 모양으로 북한군이 광장에 사열해 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병식을 열었다. 당 창건 기념일인 10월 10일과 75주년을 상징하는 모양으로 북한군이 광장에 사열해 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당일인 10일 새벽 진행한 열병식을 북 관영매체 조선중앙TV가 이날 오후 7시부터 녹화중계했다. 열병식에서 북한은 특색있는 기념행사를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합동참모본부는 "오늘(10일) 새벽 김일성 광장에서 대규모 장비·인원 동원하에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정보당국은 열병식에서 북한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새로운 전략무기를 동원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간 북한이 신형 ICBM을 '다탄두 탑재형'으로 개발할 것으로 예상해왔던 만큼 새 ICBM은 탄두부가 변형됐을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