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에 총격 10대, 극우서 영웅 대접"

중앙일보 2020.10.10 17:58
지난 8월 25일(현지시간) 카일 리튼하우스가 반자동 소총을 들고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의 길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8월 25일(현지시간) 카일 리튼하우스가 반자동 소총을 들고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의 길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8월 미국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에 '자경단'을 자처하며 총격을 가한 10대 백인 소년이 미 극우세력 사이에서 영웅 대접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카일 리튼하우스(17). 총격으로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으며, 그는 현재 1급 고의 살인 등 6개 혐의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9일(현지시간) 변호인의 말을 인용해 리튼하우스의 재판을 돕기 위한 후원금이 200만달러(약 23억원)이상 모였다고 보도했다. 
 
변호인 측은 "리튼하우스는 민주 시민으로서 위험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애국적인 의무를 다하려 현장을 찾았을 뿐"이라며 "시위대 일부가 그를 주차장까지 쫓아가는 등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공화당 일각에서도 리튼하우스의 총격을 두둔하는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튼하우스가 엄청난 곤경에 처해있던 것 같다"며 "(시위대의 공격을 받아) 사망했을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토마스 매시 공화당 하원의원도 "리튼하우스가 굉장한 자제력을 발휘했다"고 했고, 마저리 그린 조지아주 하원의원 후보는 "리튼하우스는 죄가 없는 아이다"라고 하기도 했다. 
 
위스콘신주 워키쇼에서 열린 공화당의 한 행사에선 리튼하우스의 어머니가 기립박수를 받기도 했고, 콜로라도주에선 리튼하우스를 영웅화한 벽화가 발견되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