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 중단" 완치 자신감 내비친 트럼프, 재검 결과는 안밝혔다

중앙일보 2020.10.10 16:3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더 투약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며 완치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그는 최근 받은 재검사 결과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폭스뉴스의 '터커 칼슨 투나잇'쇼에 출연해 "지금 나는 약을 먹지 않는다. 8시간쯤 전부터 약물을 투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과의사인 마크 시젤과 인터뷰를 하고 자신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또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검사를 받았다. 숫자를 보지는 못했지만 난 다시 검사를 받았고, 내가 (바이러스 수치의) 바닥에 있거나 (바이러스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는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의 이런 발언을 두고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토요일인 10일 또다시 검사를 받을 수도 있다면서 “그들은 며칠에 한번씩 검사한다”고 했다. 그는 어디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모른다면서도 “(이 병은) 매우 전염성이 강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진짜 튼튼하다고 느낀다(I feel really strong)”고 강조했다.
 
이번 인터뷰는 코로나19 확진 이후 첫 TV 방송 인터뷰로, 화상 방식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밤 백악관으로 복귀하기 전까지 사흘 간 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그동안 그는 리제네론사(社)가 개발한 항체 치료제와 함께 길리어드사이언스사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스테로이드 소염제인 덱사메타손 등을 투약받았다.  
 
그는 토요일인 10일 코로나19 확진 이후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군중을 상대로 연설하고 월요일인 12일에는 플로리다주에서 유세에 나선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